충남, 예산 참외 '유기농 특화 사업' 추진


사진 : 충청남도

충남도 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센터는 충남유기농협회와 함께 '충남 예산 유기농 참외 특화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올해부터 3년간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에서는 유기 재배 품종을 선발하고, 토양 양분과 병해충 관리, 당도 향상 방안 등을 찾게 된다.

이를 위해 친환경농업연구센터와 충남유기농협회는 도 농업기술원 연구 포장과 예산지역 농가 포장을 동시에 운영하며, 현장의 문제점을 바로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는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이와 함께 양 기관은 유기농 특화 사업을 쪽파, 배추, 수박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유기농 재배 농가에 대한 감시체계도 지속 강화할 방침이다.

친환경농업연구센터 관계자는 "홍성 유기농업특구를 통해 축적한 경험과 채소, 과일 등 유기농 품목의 다양화로 안전 먹거리 시장을 공략할 것이다"라며 "친환경농업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유기농 시대를 활짝 열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해 5월 충남을 세계적인 유기농 특화도로 육성하기 위해 친환경농업연구센터를 준공하고, 도의 친환경 농업을 견인하는 지휘부 역할을 맡긴 바 있다.

친환경농업연구센터는 유용미생물 개발, 유기농업자재 선발,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등 친환경농업분야를 중점 연구하며, 친환경 재배 농가들의 불편사항 해결과 신규 청년 창업 농인 및 귀농인에게 친환경 농업 현장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organiclab.co.kr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