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벼 친환경포트육묘 농법으로 벼농사 새로운 농법 시도


사진 : 양평군

양평군은 양평군농업기술센터와 양서농협에서 육성하고 있는 '양서미곡작목회'가 새로운 농법인 '벼 친환경 포트육묘 이앙 재배'를 위해 13일부터 14일까지 양서, 서종농협 경제부에서 새로운 모판에 볍씨를 파종하여 못자리 준비를 마무리하였다고 15일 밝혔다.

양평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올해 양서미곡작목회 밀키퀸 품질향상을 위해 새로운 농법인 '벼 친환경 포트육묘 이앙재배기술시범사업'을 20ha에 90백만원을 투입하고 양서농협에서 추가로 사업비를 투입하여 포트묘이앙기 2대, 볍씨파종기 1대, 연결포트 등을 지원하여 생산성 향상과 품질향상을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이번에 투입된 사업은 우량묘를 생산하기 위하여 벼 모판상자가 아닌 연결포트에 육묘하여 벼 묘를 25cm이상 키우는 방법으로 초기병해충인 벼물바구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전용 포트묘이앙기를 이용하여 이앙 후 초기생육 향상과 밀파에 따른 쌀 품질저하 및 병해충발생 경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양서미곡작목회'는 2005년도에 설립되었으며, 양평군에서 최고품질쌀을 생산하기 위해 밀키퀸을 도입하여 추진하고 있고, 현재 민기석 회장을 중심으로 유기농단지 20ha에 25명의 회원이 활동함으로써 양평군의 고품질쌀 생산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농업기술센터 및 양서농협 관계자는 고품질의 양평쌀 생산에 크게 기대하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organiclab.co.kr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