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평군, 올해 첫 '친환경 포트묘' 모내기 실시


사진 : 가평군

경기도 가평군은 관내에서는 처음으로 23일 상면 항사리에서 '친환경 포트묘 모내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벼 포트묘 재배기술은 공간이 분리된 격자에 3~4개의 볍씨 종자를 파종해서 일반 모에 비해 10일 이상 길러 모의 길이가 20~25cm 이상되면 모내기를 할 수 있다.

또 일반적인 모내기보다 모내기 후 활착이 빨라 잡초 경합에 유리하고 왕우렁이 농업을 적용하기 쉬워 진환경 쌀을 재배하는 농가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지난해 1개소, 올해에는 자체사업으로 4개소를 추진하여 각 읍면별 거점지역인 친환경 쌀 재배단지에 포트묘 생산 및 이앙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날 모내기에서는 '참드림' 6천㎡를 실시하고 9월 상순경 수확해 추석 전 출하할 계획이라고 군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작년에 시범적으로 추진한 본 사업은 종자와 비료 등의 사용량을 크게 줄이는 것은 물론 친환경 쌀 생산으로 농가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며 "쌀 값 하락 및 재고량 과잉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고품질의 쌀 생산과 적정생산 유도는 물론 무농약 재배 등 쌀 경쟁력제고를 위한 기술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군의 쌀 생산량은 약 3천827톤으로, 이 중 1천504톤이 무농약이상 친환경인증 쌀로 전체 생산량의 약 46%를 차지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organiclab.co.kr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