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aT, 제주 어린이집 대상 학교급식지원센터시스템 시범 도입


사진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는 올해 1월말 사이버거래소 내 공공급식T/F팀을 신설하여 안전한 먹거리 공급체계를 공공급식으로 확대하기 위해 본격 시동을 걸었다고 밝혔다.

그 첫 결실로 aT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손잡고 올해 7월부터 제주지역 어린이집 9개소를 우선 선정하여 친환경 식재료 급식 수발주 및 보조금 관리 방식에 학교급식지원센터시스템(SIMS : School food Integrated Management System)을 시범 도입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지난 6.27(목)부터 양일간 제주도청에서 지자체 학교급식센터 담당자 및 권역별 공급업체와 어린이집 담당자를 대상으로 SIMS 사용자 교육을 실시했다. SIMS를 도입하게 되면 △식재료 주문 및 정산의 전산화 △서류제출 불편 해소 △계약절차 간소화 △보조금 통계 정확성 확보 등 급식과 관련된 전반적인 업무의 투명성과 효율성이 기대된다.

aT는 2015년부터 학교급식지원센터의 급식 수발주·납품·보조금관리 등 전산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관리 시스템인 '학교급식지원센터시스템(SIMS)'을 제공해 왔으며, 전국 88개 학교급식지원센터중 29개 센터가 SIMS를 사용 중에 있다.

향후 aT는 학교급식 이외에 어린이집·지자체·공공기관․복지시설 등으로 SIMS의 사용자 범위를 확대하고, 급식 수발주·납품·보조금관리시스템 제공을 통한 행정 효율화와 급식 식재료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공공급식 전문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aT 정성남 유통이사는 "향후 공공급식 플랫폼 기능에 소비수요 예측에 따른 기획 생산 및 계약재배가가능해져 지역 우수 농산물 소비촉진이 기대된다" 며, "나아가 지역내 민간기업과 협업을 통해 신규 수요처 발굴로 농가판로 확대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aT 정성남 유통이사는 "친환경 농산물의 어린이집 급식 도입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되며, 생산자는 사전 소비수요 예측에 따른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하게 된다" 며, "또한 지역내 민간기업과의 협업을 더욱 확대하여 신규 수요처를 꾸준히 발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organiclab.co.kr


조회 1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