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양파, 일반 양파보다 항산화 물질 더 많다는 연구 결과 나와


전남 함평의 한 양파농장의 양파 수확 포장 모습

그동안 유기농과 일반 농산물과의 영양학적 차이에 대해 많은 연구가 있었지만, 대부분의 결과는 차이가 없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런 결론을 뒤집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아일랜드의 티개스크(Teagasc) 연구소에서 유기농 양파의 플라보노이드 수치와 항산화 활성이 기존의 양파보다 높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연구자들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관행농법과 유기농으로 재배한 '레드바론'과 '히스킨' 양파에 대한 연구를 하였는데 두 종류의 유기농 양파 모두에서 항산화 활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유기농 양파의 플라보노이드는 기존 제품보다 최대 20% 높은 결과가 나왔다.

플라보노이드는 항암과 항바이러스, 항알레르기, 항염증 등에 효능을 보이고, 독성이 거의 나타나지 않으며 항산화작용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물질이다.

이번에 밝혀진 연구 결과는 미국 화학 학회(ACS)의 학회지인 농업 및 식품 화학 저널(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에 실렸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korea@gflab.net


조회 2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