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21∼22일 예산서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 개최


충청남도가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 등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기조에 대한 공감대를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국제적인 토론의 장인 '2019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를 21∼22일 예산 스플라스리솜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도에서 주최하고 충남연구원에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2021년 발효되는 파리 협정(Paris Agreement)에 의한 신기후체제에 대응해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수립하고, 국내·외 협력·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추진한다.

정부기관 및 국제기구, 국내 환경단체, 전문가, 도민 등 50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1일차 학술회의, 2일차 개회식 및 발표·토론 등의 순으로 실시한다.

컨퍼런스 첫째 날에는 신기후체제 대응을 위한 국내·외 이슈·현황 공론화를 목적으로 세션별 학술회의를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전국 석탄화력발전 소재 지역 공동 세미나 ▲온실가스 감축과 지역 에너지 전환 ▲국내·외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 ▲충청남도 미세먼지 정책 포럼 등 총 4개 세션으로 진행하며 국·내외 환경·에너지단체가 참여해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저감, 탈석탄 에너지 전환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펼친다.

공식일정을 진행하는 2일차에는 개회식을 열고 ▲충청남도 '기후비상상황' 선포식 ▲동아시아(한국·중국·일본·대만·몽골) 지방정부 기후변화 대응 공동선언을 진행한다.

이어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대사의 특별·기조연설이 이어질 예정이다.

또 도에서 시작된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움직임이 한국을 넘어 아시아와 세계로 뻗어가길 기원하는 '지역에서 세계로 퍼포먼스'도 펼칠 계획이다.

아울러 행사기간 동안 주민 의견 수렴 및 참여를 위한 부스와 기후변화·에너지 전환 전시 홍보 부스를 운영해 관계자 및 현장 참가자의 의견을 듣고, 인식 제고를 도울 방침이다.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을 원하는 경우에는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 누리집(http://iccpet.co.kr)에 접속해 사전등록하면 된다.

김찬배 도 기후환경국장은 "우리 도에서는 이미 '1.5℃로 더 맑은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제2차 충청남도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기후수도의 모범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국제 컨퍼런스를 통해 2021년 파리 협약에 따른 신기후체제에 선제 대응하고, ▲동아시아 협력 거버넌스 구축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 사례 공유 등 지속가능한 정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7년 첫 국제 컨퍼런스 개최를 통해 에너지정책에 대한 미래상과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국내·외 지자체 및 비정부기구(NGO)와의 협력 기반을 다진 바 있다.

또 지난해 대한민국 지자체 최초 '언더투 연합' 가입, 아시아 최초 '탈석탄동맹' 가입 등 기후환경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조회 0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