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2 괴산세계유기농엑스포' D-365!


충청북도

충청북도는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이하 엑스포)'의 개최가 1년 앞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엑스포는 내년 9월30일부터 10월16일까지 17일간 괴산군 유기농엑스포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지난 2015년, 전 세계는 유기농분야 세계 최초의 국제엑스포를 유치한 충북 괴산을 주목했다.


엑스포를 통해 충북은 유기농특화도의 면모를 대외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됐으며, 성공적으로 개최한 괴산군은 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ALGOA)의 의장국이자 세계유기농연합회(GAOD)의 공동의장으로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유기농업의 리더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다.


엑스포 조직위원회(사무총장 최낙현)는 7년 만에 개최하는 엑스포의 성공을 위해 국비 36.2억을 포함 127.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행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낙현 사무총장은 "2015엑스포의 성공이 부담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내년 엑스포는 차별화된 모습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2022 엑스포는 2015년과 차별화된 구성으로 준비한다.

2015 엑스포가 유기농에 대한 가치를 널리 알리는 장이었다면, 2022 엑스포는 탄소중립 및 생태균형 실현에 기여하고, 우리 몸의 건강을 지키는 유기농의 치유기능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엑스포는 괴산군 유기농엑스포광장 일원 24만평 부지에 주제전시관, 국제협력관, 산업전시관과 야외농원을 조성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행사, 학술행사와 이벤트를 진행한다.

주제전시에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유기농의 역할과 실천방안을 다룬다는 점이 유기농에 대한 학술적 지식전달에 중점을 둔 2015년 엑스포의 주제전시와 가장 큰 차이점이다.


국제협력관에서는 세계 각국의 유기농 관련 기관 및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유기농의 공익적 가치를 위한 활동을 소개할 계획이다.


산업전시관에서는 유기농식품분야, 바이오헬스케어, 유기농자재, 유기농펫케어 등 다양한 유기농산업을 보여주고, 4차산업과 연계한 신성장 전략산업으로서의 유기농산업을 소개해 유기농의 미래 비전을 보여 줄 계획이다.

주제전시관에서 이론적으로 유기농을 접한 관람객들이 야외농원에서 유기농 작물재배기술, 유기축산, 유기원예 등 실질적인 유기농법을 둘러보면서 다양한 유기농 체험활동으로 재미도 느끼고 포토존과 쉼터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먹거리장터와 직거래장터에서는 바쁜 현대인들에게 건강한 친환경·유기농 먹거리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국제학술대회와 유기농 정책토론회, 괴산군 유기농 체험 관광, 문화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코로나19 여건을 고려해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쉽게 접근할 수 있는 SNS 매체를 활용한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텃밭 챌린지, 유기농 관련 이벤트 등으로 온라인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엑스포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가상공간도 준비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엑스포에서는 개막식과 함께 특별 행사를 준비한다.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IFOAM) 창립 50주년 행사와 IFOAM Asia 창립 10주년 행사가 치러질 예정이다.


조직위는 지난 7월 조직위 사무국을 청주에서 괴산으로 옮기면서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갔다. EI(Event Identity)개발을 완료하고, 홈페이지 오픈, 주관대행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협상 중에 있다.


앞으로 조직위는 조직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창립총회 개최, 3월까지 실행계획 확정, 범도민협의회 위원 위촉 등 해야 할 일이 많다.


4월부터 행사 직전까지 시설공사를 끝내야 하며, 도우미와 자원봉사자 모집과 후원사, 기업체 유치는 물론 입장권 예매도 시작해야 한다.


이런 절차가 끝나면 72만명(내국인 68만명, 외국인 4만명)의 관람객과 420개 이상의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는 것이다.


이번 엑스포 준비는 시작부터 만만치 않았다.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유관기관 방문이 어렵고, 견학할 수 있는 행사도 없어 행사 준비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


또한 코로나19 방역대책 마련과 온라인 행사를 병행해야 하는 숙제는 조직위로서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그렇지만 조직위는 전 지구적인 위기를 극복하는 대안으로서 유기농의 가치를 전 세계에 전파해야 한다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고 있다.

최낙현 조직위 사무총장은 "건강한 농장을 통해 지구를 살리고, 건강한 대장을 통해 우리 몸을 건강하게 하는 '농장에서 대장까지(From Farm to Gut)' 지구촌 최대 유기농 축제를 위해 남은 1년 동안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logo.jpg